A형간염 집단감염 발생..조개류 익혀 먹어야

https://news.v.daum.net/v/20200605092650824

A형간염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감염자들은 모두 동일한 조개젓을 섭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처음 발생한 A형간염 집단발생 사례의 감염 원인을 밝히고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경상북도 및 구미시와 협력해 역학조사 실시에 나섰다. A형간염에 걸린. 이들은 모두 해당 음식점에서 반찬으로 나온 조개젓을 섭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와 구미시는 해당 음식점에 조개젓 제공을 중지시키고, 보관중인 조개젓을 수거해 A형간염 바이러스 검사를 의뢰했으며, 조리종사자는 업무 배제 및 A형간염 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A형 간염은 전염성이 높아 제1군 감염병중 하나로 전염성이 매우 높다. A형간염 환자 역학조사 결과에 의하면 최근 들어 조개젓 섭취 비율과 환자 발생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조개젓으로 인한 A형간염 발생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조개류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조개젓은 먹지 말고, 조개류는 익혀 먹어야 하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작년 A형간염 환자 증가 원인이 조개젓임을 밝히고, 섭취 중단을 권고한 이후 환자 발생이 급속히 감소했으나, 최근 환자 중 조개젓을 섭취한 비율이 증가하고 환자 발생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라며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조개젓은 섭취를 중지하고, 예방접종을 받는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2~5월에 유행하는 간염이 6월에 일어낫다고 하니 걱정되고 식중독이 아닌 간염에도 신경을 써야한다는 점을 알았다. 코로나 때문에 힘든 이 시국에 간염까지 확산된다고 하니 보건부가 더 힘들어질것 같아 항상 고맙고 죄송하다. 확산을 멈추기 위해 나라도 감염예방에 더욱 노력쏟아야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