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1000만년 전 한반도에선 두발로 걷는 악어가 살았다

https://news.v.daum.net/v/20200612000011745

1억 1000만 년 전 한반도 남부. 호수 옆의 키 큰 양치식물이 포식자에게 목을 뜯기는 화석이 발견이 되었다. 이 포식자는 다른 육식 공룡이 아닌 지금에 악어인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이 화석에서 악어는 두발로 걸을수 있었던 악어로 두 발로 걸으며 중생대를 호령한 거대한 원시악어의 발자국 화석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발견됐다. 악어가 두발로 걸었다는 사실을 입증할수 잇는 화석은 이미 미국에 나왔었지만 국내에서는 처음발견된 사례이다. 연구팀은 지난해 초 자혜리에서 파충류 뒷발자국 화석 수백 개를 발견했다. 발 길이는 18cm에서 24cm로 발가락이 4개였다는 점에서 보아 중생대에 익룡으로 추정 하고있다. 익룡으로 추정하는 이유는 공룡이라면 있어야하는 앞발자국이 없기 때문인데 이를 통해 김 교수와 임 실장팀은 2012년 이들이 날개를 들고 두 발로 걷는 독특한 익룡의 발자국 화석이라고 밝혀왔다. 하지만 지난해 11월에는 이 발자국이 악어와 매우 흡사해 두발로 걸엇던 악어에 보행렬과 비슷하여 악어라고 다시 추정하고 있다.

지금은 그저 친숙한 악어가 1억1000만년 전에는 강한 공룡들과 같이 생존하였고 그 악어가 아직까지 살아있다는 점은 지금의 악어도 큰 연구가치가 있지 않을까 싶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