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래스카 연어가 작아지고 있다..”바다서 위험 커졌기 때문”

연합뉴스

https://news.v.daum.net/v/20200820103400756

알래스카 강으로 돌아오는 연어들의 크기가 점점 작아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탁에도 자주 오르는 연어의 덩치가 작아지는 것은 연어 잡이를 통한 수익이 줄어드는 것은 물론 연어를 영양원으로 삼아온 주변 생태계도 위축시키는 것으로 지적됐다.연구팀은 알래스카 강에서 잡히는 연어의 크기가 작아지는 것은 이들이 바다에서 이전보다 일찍 산란지로 돌아오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7년가량 바다를 돌아다니며 성장한 뒤 산란지로 돌아오는데 바다에서 머무는 기간이 짧아졌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연어의 조기 회귀를 초래하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그중에서 인공 부화 연어와 야생 연어 간 먹이 경쟁 격화와 기후변화 등이 모든 종에 걸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팔코박스 박사는 “연어는 상류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동안 포식자에게 잡히거나 산란을 한 뒤에 죽으면 그 영양분이 숲과 하천 생태계로 전달된다”면서 “이는 연어가 생태계에 기여하는 전형적인 예로, 그 영양분의 양은 몸집에 달려있다”고 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중 하나인 연어가 크기가 작아지고 잇다는 것이 심란하고 점점 자연에 관게된 일들이 악화되고잇어 신경이 쓰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