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몬드

손원평

아몬드를 읽게된 동기로는 유명한 책이며 후기 또한 좋고 창비 청소년 문학상 수상작으로 위자드 베이커리와 완득이를 읽은 나는 이 책에 대해서 기대하고 읽게 되었다. 일단 제목이 아몬드인 이유가 궁금했는데 아몬드는 사람에 뇌 중 아몬드라고 불리는 감정을 담당하는 편도체가 작게태어나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윤재가 주인공으로 이 아몬드라는 제목이 붙은 까닭은 윤재에 편도체 때문인것 같앗다.윤재는 아버지가 어릴때 교통사고로 돌아 가시고 열여섯 크리스마스에 묻지마 살인으로 할머니를 잃고 어머니는 식물인간이 되어 홀로 살아가데 되는데 윤권호 라는 사람이 잃어버린 아들인척을 해달라며 부탁을 하는데 그 부탁을 흔쾌히 수락하고 윤교수 아내에 장례식에서 윤교수에 실제 아들인 동갑내기 소년 곤이를 만나는데 자신인척을 하는 것을 아는 곤이는 재윤이를 괴롭히지만 감정이 없어 별 반응을 보이지 않는 윤재를  보고 오히려 곤이가 당황한다.그리곤 곤이는 윤재를 더 알고 싶어했고 둘은 친구가 되는데 어느날 윤재에 어머니가 기적적으로 깨어나게 되고 윤재가 눈물을 흘리고 웃으며 이 책은 끝나게 된다.윤재가 감정은 없지만 감정에 대해서 누구볻자 깊게 생각하고 공감하려고 애쓰려고 하는 장면이 자주 나오는것 같아 한편으로는 안쓰러웠고 마지막 장면에서 윤재가 비로소 감정이란것을 이해 한것인지 혹은 감정을 되 찾았을지 생각했고 나는 두가지 모두를 해내어 감정을 이해하고 감정을 되찾아내 마지막에 울고 웃을수 있었다고 생각한다.이 책에서는 비행청소년이라고 할수 있는 인물들도 나왔고 묻지마 폭행에 대해서도 나와 사회적 이슈를 다룬 주제가 나와 그것들에 대해 다시한번 깊게 생각할수 있는 기회를 주었고 이야기가 한편에 영화처럼 긴장감 있게 잘 흘러가 재미있게 읽을수 있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