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이문열 작가

이 책을 읽게된 계기로는 워낙 유명한 책이도 집에 있었다는 사실을 몰랏는데 어쩌다 발견하게 되어 읽게되었다.

이 책은 한 시골학교로 전학을 오게된 초등학교 5학년 한병태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쓰여진 책이다. 병태가 전학을 오게되고 얼마되지않아 특이하고도 이상한 아이를 만나게 되는데 학급의 반장인 엄석대 였다. 학교가 석대 중심으로 돌아가고 선생님들도 그를 좋아한다. 석대는 학급에서 아이들에게 폭력을 썻고 아이들은 그런 석대에게 충성할수밖에 없었고 석대를 반장으로 몰아줄수 밖에없엇다.

그러던중 병태는 학급친구가 자신의 시험지에 이름을 지우고 석대의 이름을 쓰는것을 목격하고 석대의 시험성적이 부정행위를 통한것 이라는 사실을 알아낸다.하지만 그 사실을 말할시 석대에게 당할까봐 말하지 못하고 함구한다.

그렇게 6학년이 되는 해에 새로운 남자 담임 선생님인 김선생님이 맡게 된다. 담임을 맡게된 초창기 반장투표를 실시햇을시 만장일치로 석대에게 표가 몰린 것과 시험을 잘보는데에도 문제에대해 물어보면 대답을 하지 못하는 모습에 새로운 김 선생님은 석대를 의심하게 된다. 그러던중 시험지에 이름을 지우고 다시쓴 흔적을 보게된 김선생님은 석대를 불러 매질을 하며 이 일에대해 물어보고 석대는 결국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게 된다. 그렇게 반으로 돌아가 김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시험을 대신 봐준 친구를 찾게되고 그 친구도 같이 매질을 한다. 석대가 힘이 없음을 안 학급아이들은 지금까지 석대가 해온 짓들을 모두 털어놓지만 병태는 그렇지 않았다. 전학을 오게되어 잘 모른다고 말했고 학급아이들이 모두 병태도 같이 비난 했지만 김선생님은 이를 말린다.

그렇게 새로운 반장 선거를 하지만 석대의 표가 하나도 나오지 않자 학교를 뛰쳐 나가고 만다. 이후 석대는 등교길에서 아이들에게 복수를 하지만 김선생님이 선물한 존 케네디 대총령의 책 용기잇는 사람들을 읽고 김선생님의 일갈에 자극받은 아이들은 저항하고 이에 석대에게 벗어나게 된다. 그렇게 석대는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떠나 서울에 어머니를 찾아갓다는 소문이 돌고 그뒤로 석대는 볼 수 없었다.

그렇게 몇년이 지나 병태가 가족과 기차를 타고 지방으로 갈때 우연히 병태를 보는데 병태는 형사들에게 맞아 연행되는 모습이였고 그날밤 병태를 생각하며 술을 마시고 눈물을 흘리며 이야기가 끝이난다.

읽고 나서는 실제로 이런일이 아직까지도 일어나고 있는데 과거에도 그랬구나 아직 바뀌지 못한 우리나라에 모습을 생각하게 되었다.

특히 조국, 최순실 같은 부정행위를 한 사건들과 학교에 꼭 한명씩은 있다는 일진들 당시에는 매로 이들을 교육했지만 지금은 그럴수 없기에 이를 금지한 지금 이와 다른 확실한 교육 방법을 찾아야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김선생님 같은 선생님을 만나고 싶다라는 생각을 해봣다.

입지가 곧고 책에서도 이가 드러날정도로 학생들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찾아볼수 잇다.

인상깊었던 대사로는 석대가 “잘못…했습니다” 라는 대사가 아니였을까 석대라는 한 학생들의 억압하는 인물의 몰락으로 이 책에서 가장 중요한 사건이자 이 몰락을 통해 책이 절정으로 전개되는 매개였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