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탐사 새 지평 美퍼서비어런스..”생명체 흔적 찾는다” [영상]

한국경제

화성 탐사 새 지평 美퍼서비어런스..”생명체 흔적 찾는다” [영상] (daum.net)

미국의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화성 착륙에 성공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생명체 흔적을 찾는 등 주어진 미션들을 수행하며 화성 탐사의 새 지평을 열 전망이다. 18일 AP통신은 미 항공우주국의 5번째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이날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에 안착했다고 발표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30일 발사된 뒤 4억7100만㎞를 비행해 화성에 도달했다. 퍼서비어런스는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7분이라 불리는 엷은 오렌지색 화성 대기권에 대한 진입, 하강, 착륙 과정도 무사히 통과했다. AP통신은 화성과 지구 간 거리가 멀어 퍼서비어런스가 NASA 관제소로 보낸 화성 안착 신호는 착륙한 뒤 11분30초가 지나 지구에 도달했다고 했다. 자동차 한 대 크기로 무게는 1026kg에 달하며, 향후 몇 주 동안의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퍼서비어런스는 이 기간 화성에 존재했을지도 모를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고 지구로 가져올 토양·암석 샘플을 채취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예제로 크레이터는 30억∼40억년 전 강물이 흘러들던 삼각주로 추정돼 유기 분자와 기타 미생물 흔적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이다.미국은 오는 2030년대에 화성 유인 탐사를 계획하고 있는 가운데, 퍼서비어런스는 이에 앞서 화성 유인 탐사를 준비하는 임무도 수행한다. 퍼서비어런스에 함께 실린 1.8㎏의 소형 헬리콥터 인저뉴어티는 화성에서 첫 동력 비행을 시도할 예정이다. 또 화성 대기에서 산소를 뽑아내 로켓 추진 연료와 호흡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실험도 수행한다. 지금까지의 NASA 화성 탐사 로버 중 가장 규모도 크고 정교한 퍼서비어런스는 화성 탐사로봇 상 처음으로 두 개의 ‘녹음 마이크’가 장착돼 있어 주목된다. 과거 탐사선은 화성을 보고, 만지고, 맛보고, 냄새를 맡았지만, 아직까지 화성의 소리를 캡처한 탐사선은 없었다. 각국의 과학자들이 ‘퍼서비어런스가 새 지평을 열었다’는 반응이 나오는 이유다.

제 2의 지구라는 말이 나오는 화성 화성은 물이 있었던 흔적과 지구와 비슷하기 떄문인데 이 사실을 더 확실하게 증명시켜주고 소리까지 탐구하는 최초의 탐사 로봇으로 많은 사실을 알아내고 안전히 지구로 돌아오기를 바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