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선택으로 이목 집중 ‘각형’ 배터리..원통·파우치형과 차이는?

news 1

https://www.news1.kr/articles/?4242995

폭스바겐이 지난 15일 파워데이에서 향후 생산하는 전기차 배터리에 ‘각형’을 주로 탑재한다고 밝힌 가운데 배터리의 종류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각형 배터리는 맨 처음에는 휴대폰에 사용됐다가 배터리 기술이 더 발전하면서 슬림 노트북에도 사용되기 시작했다. 이후 파우치형 배터리가 디자인 자유도에서 높은 평가를 받게 되면서 스마트폰에서 밀리기 시작했지만, 높은 안전성으로 인해 전기차에서 각형 배터리의 채택이 늘어났다.파우치형 배터리는 자유자재로 모양을 만들 수 있고, 고에너지 밀도의 장점이 있다. 또 각형이나 원통형 배터리에 비해 제조 공정이 비교적 간단해 대량생산에도 용이하다는 것이 업계의 평이다. 파우치형 배터리는 자유자재로 모양을 만들 수 있고, 고에너지 밀도의 장점이 있다. 또 각형이나 원통형 배터리에 비해 제조 공정이 비교적 간단해 대량생산에도 용이하다는 것이 업계의 평이다.

요즘 전기차의 관심이 많이 높아졌는데 이러한 전기차의 베터리 성능은 국내에서도 핫한 이슈이기도 하다. 미래에는 완벽한 배터리가 나옴으로 모두가 안전하게 전기차를 탈수있는 날이 왔으면 좋겟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